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20.4℃
  • 서울 20.6℃
  • 흐림대전 20.5℃
  • 흐림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21.2℃
  • 구름많음광주 22.4℃
  • 흐림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22.6℃
  • 구름많음제주 26.0℃
  • 흐림강화 19.1℃
  • 흐림보은 18.9℃
  • 흐림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20.1℃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국민 10명 중 7명 “미얀마 민주화운동 지지해야”

URL복사

 

(충북데일리)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하 사업회)가 세계 민주주의의 날의 맞아 2021년 민주화운동 인식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국민의 민주화운동에 대한 인식도를 알아보기 위해 사업회가 매년 실시하며, 지난해부터는 민주주의에 관한 질문도 포함해 진행한다.

◇민주주의 실현 위한 과제, 나이에 따라 생각 다르고 청년(18~29세)은 남,여도 달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생활 속 민주주의 실현을 위해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문제로 △비정규직 문제 등 경제적 약자 보호가 24.2%로, 1위에 꼽혔다. 뒤이어 2위로는 △세대 간 격차 완화 등 청년층 기회 확대가 24.0%로 나타났는데, 이는 지난해와 1, 2순위가 뒤바뀐 결과다(2020년도 각각 22.3%, 27.7%). 3위는 △성별에 관계없는 평등한 권리 보장(19.2%) 4위는 △직장 내 갑질 문화 근절(14.0%) 5위는 △난민, 장애인, 성소수자 등 사회적 약자 차별금지(12.2%)로 각각 조사됐다.

이 문항은 특히 응답자의 성별 연령별 특성에 따라 다른 답변을 보였다. 18~29세와 30대는 모두 '세대 간 격차 완화 등 청년층 기회 확대'를 가장 많이 꼽은 데 반해, 40대 이상의 연령은 모두 '비정규직 문제 등 경제적 약자 보호'의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또한 18~29세 청년층의 경우 성별에 따라서도 결과가 갈렸다. 18~29세 남성은 '세대 간 격차 완화 등 청년층 기회 확대'가 46.6%로 응답률이 가장 높았고, 같은 연령층 여성의 경우 '난민, 장애인, 성소수자 등 사회적 약자 차별 금지(26.4%)'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는 정치적 민주주의가 사회경제 영역으로 확대되고 생활 속에 자리 잡기 위해서는 경제적 약자 보호, 청년층 기회 확대, 성평등과 같은 약자에 대한 보호와 함께 차별의 시정이 중요하다고 보는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우리 사회 민주주의 발전을 막는 요인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정치권 여,야 갈등'이 56.0%로 가장 많은 응답을 얻었고, '언론의 권력화 문제(44.1%)', '온라인에서의 여론 양극화(29.2%)'가 그 뒤를 이었다.

◇미얀마 민주화운동, 이념 성향 떠나 국민 10명 중 7명이 '지지해야'

올해 새로 포함된 국제사회 민주주의 인식 분야에서는 미얀마 민주화운동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미얀마 민주화운동의 인지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5.3%가 '안다'고 대답했고, 미얀마 민주화운동에 대한 관심과 지지 정도를 묻는 질문에는 77.8%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특히 이 문항은 응답자의 이념 성향에 관계없이 '동의한다'는 답변이 많았다. 본인의 이념이 보수라고 답한 이들 중 72.2%, 중도라 답한 이들도 77.7%가 동의해 폭넓은 국민적 공감대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민주화운동에 대한 역사 인식, 평가, 기념 계승과 참여 의식 등을 알아보는 민주화운동 인식도 종합지수는 올해 71.3점으로, 최근 3년간 꾸준히 상승했다(2019년 70.2점, 2020년 70.7점).

△민주화운동에 대한 평가가 79.2점으로 가장 높고 △민주화운동 정신 계승 및 참여 의식이 71.1점, 뒤이어 △민주화운동 역사인식이 63.5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역사인식과 정신계승 및 참여 의식은 각각 0.6점과 1.3점씩 오른 반면, 민주화운동에 대한 평가 점수는 0.1점 하락했다.

우리나라 주요 민주화운동사에 대한 인지도를 조사한 결과는 △5,18민주화운동이 76.9점(지난해 대비 2.0점 상승)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뒤를 이어 △4,19혁명이 63.7점(지난해 대비 3.0점 상승) △6,10민주항쟁이 62.4점(지난해 대비 1.7점 상승) △부마항쟁 54.5점(지난해 대비 2.5점 상승) 순이었다. 지난해와 비교해 특히 4,19혁명의 인지도가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것으로,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질문지를 활용해 6월 23일부터 3일간 전화 면접 조사로 이뤄졌다.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3.10%p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