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흐림동두천 15.8℃
  • 구름많음강릉 18.2℃
  • 흐림서울 18.4℃
  • 흐림대전 18.9℃
  • 흐림대구 17.9℃
  • 흐림울산 19.6℃
  • 흐림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18.1℃
  • 흐림제주 24.1℃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15.4℃
  • 구름많음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18.3℃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청주시 청사 설계, 구청사 존폐 문제 흔들리지 말고 강행하라

청주시 청사 설계, 구청사 존폐 문제 흔들리지 말고 강행하라

 

청년시절 건축을 전공하고 서울 동양종합건축사 사무소에서 건축설계를 했다. 건축사가 여러명이 근무하고 있었고 나는 계획팀에서 일했다. 1980년대초 시절이기에 컴퓨터가 아닌 수작업 설계를 했고 투시도를 직접 그렸다. 건설업을 하던 시절 실내건축에 매료되어 대학을 다시 리모델링학과를 다녔고 청주시에선 손꼽히는 실내건축 회사로 자리를 잡았었다.

 

오래전 청주시청사 설계공모를 읽었던 기억이 난다. 국제공모로 이목이 집중 되었다. 내 생각하고는 달랐지만 나름 그로벌 시대에 있을수 있는 판단이라 생각했다. 개인적으로 가장 한국적인 것이 세계 최고라는 가치를 갖고 있다. 지나간 것이고 재론 하자는 것은 아니다.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전임 시장 시절에 설계가 결정된 사안이고 현 시장이 새로운 결정을 한셈이다.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판단 했을 것으로 믿는다. 시민의 의견도 갈리고 전문가의 의견도 분분하다. 나 또한 제안도 하고 싶다. 구청사의 제일 큰 문제는 노화된 건물의 구조 안전과 공간 활용도에 점수를 줄 수 없다. 그러므로 철거가 답이다. 문화재로서 가치는 아주 없지 않겠지만 절대적이지 못하다.

 

본관 철거를 하지만 많은 숙고를 하여 가장 청주시 다운 청사를 만들어라. 한국적인 시청사를 주문한다. 예산 문제도 다시 검토하여 줄여라. 관계자와 전문가들이 충분히 최종안을 만들 수 있다. 청주시장의 능력을 믿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