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3 (수)

  • 흐림동두천 26.2℃
  • 구름조금강릉 31.0℃
  • 구름많음서울 27.5℃
  • 구름조금대전 27.6℃
  • 구름조금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7.3℃
  • 맑음고창 27.3℃
  • 구름조금제주 29.0℃
  • 구름많음강화 26.4℃
  • 맑음보은 25.3℃
  • 구름조금금산 26.2℃
  • 구름조금강진군 26.5℃
  • 구름조금경주시 28.1℃
  • 흐림거제 26.7℃
기상청 제공

한국, 카타르에 0-1 충격 패.. 59년 한 못 풀다

 

한국, 카타르에 0-1 충격 패.. 59년 한 못 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카타르에 충격 패를 당했다.

한국은 25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세이크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서 열린 카타르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에 후반 33분 하템에게 실점해 0-1로 덜미를 잡혔다. 59년 만에 아시아 정상 도전이 수포로 돌아갔다.

벤투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황의조, 2선에 이청용-황인범-손흥민을 내세웠다. 중원은 주세종과 정우영이 꾸렸고, 수비는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 골키퍼 장갑을 김승규가 꼈다. 이에 맞서는 카타르는 5-3-2로 수비적인 전술을 가동, 전방에 아피프와 알리 투톱으로 역습을 노리는 전략이었다.

초반부터 한국은 경기를 주도했다. 점유율을 높여갔고, 좌우를 폭넓게 활용하며 상대에 부담을 줬다. 터치라인 부근에서 손흥민이 프리킥한 볼이 카타르 문전으로 향했다. 김민재가 헤딩 패스를 시도했지만, 황의조 머리에 닿지 않았다. 수비수 김민재는 전반 9분 상대에게 위험한 태클을 해 경고를 받았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한국은 전반 13분 황인범이 공중볼 경합 중 머리에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다. 16분 정우영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벗어났다.

중반 들어 한국은 적극적인 공세를 펼쳤다. 전반 26분 손흥민의 코너킥이 무산됐다. 카타르도 세트피스를 시도하는 등 반격할 채비를 갖췄다. 31분 아피프의 중거리 슈팅이 김승규 품에 안겼다. 34분 한국은 프리킥에서 아크로 흐른 볼을 황인범이 오른발 슈팅했으나 골대를 벗어났다.

한국은 전반 막판 기세를 올렸다. 전반 40분 손흥민이 아크 대각에서 상태 문전으로 올린 프리킥이 걸렸다. 이 과정에서 김민재가 통등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다행히 털고 일어났다. 계속 카타르를 두드렸지만, 끝내 골은 터지지 않았다.

후반 들어 한국은 시작 3분 만에 결정적 기회를 잡았다. 후방에서 넘어온 패스를 잡은 황의조가 아크에서 드리블에 이은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가 쳐냈다.

카타르도 만만치 않았다. 후반 4분 빠른 역습으로 맞불을 놨다. 5분 정우영이 자기 진영에서 볼 터치 실수로 상대 선수를 잡아채 경고를 받았다. 한국은 10분 손흥민이 아크 대각에서 찬 오른발 프리킥이 골키퍼에게 막혔다. 12분 높게 올라온 크로스를 문전에서 이청용이 발을 댔지만 허공을 향했다. 17분 손흥민 상대 골라인을 깊게 파고들어 위협을 가했다.

후반 중반 한국은 맹공을 퍼부었다. 후반 26분 손흥민이 카타르 박스 안에서 날린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 품에 안겼다. 29분 황인범을 빼고 구자철을 투입했다. 30분 이청용이 아크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31분 김진수의 날카로운 왼발 프리킥이 골대를 강타했다.

불길한 예감을 적중했다. 후반 33분 카타르 아템이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2분 뒤 한국은 황의조가 만회골에 성공했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37분 지동원, 39분 이승우로 승부수를 던졌다. 안간힘을 쏟았지만, 끝내 동점골이 터지지 않으며 고개를 떨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