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흐림동두천 15.8℃
  • 구름많음강릉 18.2℃
  • 흐림서울 18.4℃
  • 흐림대전 18.9℃
  • 흐림대구 17.9℃
  • 흐림울산 19.6℃
  • 흐림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18.1℃
  • 흐림제주 24.1℃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15.4℃
  • 구름많음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18.3℃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전방위 아티스트 김태철 개인전 ‘인연생 인연멸(因緣生 因緣滅)’ 주제

전방위 아티스트 김태철 개인전

 

김태철 청주대 시각디자인과 교수가 1~15일 서울 창성동 갤러리자인제노에서 ‘인연생 인연멸(因緣生 因緣滅)’을 주제로 개인전을 연다. ‘인연생 인연멸’은 글자 그대로 세상 모든 것은 인연으로 태어나고 만나고, 인연이 다하면 흩어진다는 부처의 가르침이다. 이번 전시에는 주변에 널린 잡풀을 소재로 부처의 교훈을 응축한 근작 20여 점을 걸었다.
김 교수는 회화를 비롯해 시각디자인, 산업디자인, 사진을 넘나들며 활동하는 전방위 아티스트다. 현대사회의 물질만능주의에 정신적으로 황폐해진 인간의 제한된 지성과 감각을 다양한 시각예술로 형상화해왔다. 다채로운 미술 장르에 두루 밝을 뿐 아니라 평생 카메라와 붓을 놓은 적이 없었다.

 

햇빛이 물든 잡풀을 카메라 렌즈에 담아내 작업실에서 밤새 채색한 작품들은 현란한 생명력을 쏟아낸다. 지천으로 무성한 풀잎들이 고개를 숙여 바람에 길을 공손히 내어주는 모습을 포착해 색을 올리고, 무수한 선을 담아내서다. 김 교수는 “무성히 자라서 군락을 이룬 풀 모습에서 복잡하게 얽히고설킨 인간관계를 유추해 냈다”며 “사유에 꼼짝없이 걸려 자유스럽지 못한 현대인들의 상념을 풀어냈다”고 설명했다.